the hidden side of the love

동서고금과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은 모든 사람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이다. 사랑은 문학과 예술을 탄생시키는 창작의 원동력이자 때로는 죽음에까지 이르는 치명적인 유혹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사랑이 항상 아름답고 행복한 것만은 아니다. 사랑과 함께 찾아오는, 불안과 의심, 질투, 배신 등 사랑의 이면들을 알아보고자 한다.
22 Piny10 Obserwujący
-의사는 아픈 소녀를 진찰하고 있다. 이 소녀의 병명은 상사병이다. 그림 오른쪽 위의 큐피드 그림이 이를 나타내준다.  -소녀 뒤의 중년여인의 조소에 찬 모습에서 ‘그 나이 땐 누구나 그렇지’하는 상사병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다.  -가슴으로 앓는 사랑의 열병인 ‘상사병’은 치유 할 수 없다.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거나 자신을 몰라준다는 것은 매우 힘겹고 슬픈 일이다. 그 사람을 생각하면 한없이 행복해지지만 자신을 바라보면 한없이 초라해지는 상사병에 걸리게 되면 우울증이나 광기에 치달을 수도 있다.  (Jan Havicksz Steen, The sick girl, 1660~1665)

-의사는 아픈 소녀를 진찰하고 있다. 이 소녀의 병명은 상사병이다. 그림 오른쪽 위의 큐피드 그림이 이를 나타내준다. -소녀 뒤의 중년여인의 조소에 찬 모습에서 ‘그 나이 땐 누구나 그렇지’하는 상사병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다. -가슴으로 앓는 사랑의 열병인 ‘상사병’은 치유 할 수 없다.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거나 자신을 몰라준다는 것은 매우 힘겹고 슬픈 일이다. 그 사람을 생각하면 한없이 행복해지지만 자신을 바라보면 한없이 초라해지는 상사병에 걸리게 되면 우울증이나 광기에 치달을 수도 있다. (Jan Havicksz Steen, The sick girl, 1660~1665)

-다윗과 적대적인 관계였던 사울왕의 아들이였던 요나단.  이 둘은 아름다운 우정을 나눈다.  -그림 속에서 목숨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요나단은 다윗을 위로한다.  -렘브란트는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연구하여 주인공들과 일치하도록 장면 하나하나에 자신의 감성을 나타내었다.  -다윗과 요나단의 가슴 아픈 포옹에는 죽은 아내 사스키아와 렘브란트의 가혹한 이별이 드리워져 있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배경과 안겨 흐느끼는 인물의 모습에서 사랑하는 아내를 떠나보낸 화가의 슬픔을 볼 수 있다.  (렘브란트, 다윗과 요나단의 이별, 1642)

-다윗과 적대적인 관계였던 사울왕의 아들이였던 요나단. 이 둘은 아름다운 우정을 나눈다. -그림 속에서 목숨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요나단은 다윗을 위로한다. -렘브란트는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연구하여 주인공들과 일치하도록 장면 하나하나에 자신의 감성을 나타내었다. -다윗과 요나단의 가슴 아픈 포옹에는 죽은 아내 사스키아와 렘브란트의 가혹한 이별이 드리워져 있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배경과 안겨 흐느끼는 인물의 모습에서 사랑하는 아내를 떠나보낸 화가의 슬픔을 볼 수 있다. (렘브란트, 다윗과 요나단의 이별, 1642)

고갱이 타히티 섬에서 지내며 그린 대표작 중 하나이다.  -화가는 이국적인 풍경과 강렬한 인상 등으로 현대 사회와 대비되는 타히티 섬에서의 풍경을 그려내고 있다.  -두 젊은이가 태양 아래에서 쉬고 있다. 제목을 읽어 보고서야 평화로운 정경 안에서 술렁이는 사랑과 질투의 감정을 알 수 있다.  -상대방의 관심을 일으키기 위한 자극으로써, 조금의 질투만으로도 효과는 충분하다. 그러나 격렬한 질투심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사고를 부추긴다.  (폴 고갱, 어머! 너 질투하니?, 1892)

고갱이 타히티 섬에서 지내며 그린 대표작 중 하나이다. -화가는 이국적인 풍경과 강렬한 인상 등으로 현대 사회와 대비되는 타히티 섬에서의 풍경을 그려내고 있다. -두 젊은이가 태양 아래에서 쉬고 있다. 제목을 읽어 보고서야 평화로운 정경 안에서 술렁이는 사랑과 질투의 감정을 알 수 있다. -상대방의 관심을 일으키기 위한 자극으로써, 조금의 질투만으로도 효과는 충분하다. 그러나 격렬한 질투심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사고를 부추긴다. (폴 고갱, 어머! 너 질투하니?, 1892)

사랑의 쾌락은 악의 요소를 지니며 고통과 분리 불가능하다.  큐피드와 비너스를 중심으로 여러 인물들이 있다.  우선, 비너스에게 장미꽃을 던지려는 아이(오른발이 장미에 찔려있는)는 어리석은 쾌락의 상징이다. 사람의 얼굴을 하고 파충류의 몸을 지닌 여자아이는 변덕을 의미한다.  소녀의 꼬리 아래에는 기만을 상징하는 가면이 있다.  큐피드 왼쪽의 머리를 감싸쥔 노파는 질투를 나타낸다.  -> 아름다움과 사랑은 하나의 쾌락으로 추구되면 어리석음과 변덕, 기만, 질투의 노예가 되고 이로 인해 오랫동안 고통을 겪게 된다.  (Bronzino, An Allegory with Venus and Cupid)

사랑의 쾌락은 악의 요소를 지니며 고통과 분리 불가능하다. 큐피드와 비너스를 중심으로 여러 인물들이 있다. 우선, 비너스에게 장미꽃을 던지려는 아이(오른발이 장미에 찔려있는)는 어리석은 쾌락의 상징이다. 사람의 얼굴을 하고 파충류의 몸을 지닌 여자아이는 변덕을 의미한다. 소녀의 꼬리 아래에는 기만을 상징하는 가면이 있다. 큐피드 왼쪽의 머리를 감싸쥔 노파는 질투를 나타낸다. -> 아름다움과 사랑은 하나의 쾌락으로 추구되면 어리석음과 변덕, 기만, 질투의 노예가 되고 이로 인해 오랫동안 고통을 겪게 된다. (Bronzino, An Allegory with Venus and Cupid)

-속옷 차림의 여자와 거만하고 당당한 태도의 남자의 모습이 대비된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배경 속에 방바닥에 널부러진 속옷과 어지러이 걸린 옷가지들은 폭력의 흔적을 보여준다.  -무력을 사용해 탄압하거나 강탈하며 만족감을 채우는 일은 성적인 관계에서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상대방을 배려해주고 아껴주는 사랑이 있을 때, 성은 아름답다. 그 진정한 사랑이 사라진, 동물적 욕망이나 관능적인 탐닉을 위한 성은 결코 아름답지 못하다. 아무리 원초적인 욕망의 발현이라 해도 사랑이 없는 성적 욕구의 해소는 언제나 허무감과 씁쓸함을 남기고 누군가를 절망감에 빠뜨리게 한다.  (에드가 드가, 실내 장면(강간), 1868-69)

-속옷 차림의 여자와 거만하고 당당한 태도의 남자의 모습이 대비된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배경 속에 방바닥에 널부러진 속옷과 어지러이 걸린 옷가지들은 폭력의 흔적을 보여준다. -무력을 사용해 탄압하거나 강탈하며 만족감을 채우는 일은 성적인 관계에서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상대방을 배려해주고 아껴주는 사랑이 있을 때, 성은 아름답다. 그 진정한 사랑이 사라진, 동물적 욕망이나 관능적인 탐닉을 위한 성은 결코 아름답지 못하다. 아무리 원초적인 욕망의 발현이라 해도 사랑이 없는 성적 욕구의 해소는 언제나 허무감과 씁쓸함을 남기고 누군가를 절망감에 빠뜨리게 한다. (에드가 드가, 실내 장면(강간), 1868-69)

-계략과 유혹은 여자의 강력한 무기 중 하나이다.  -순진한 남자는 ‘사랑’에 눈이 멀어 여자의 내숭과 속임수, 음모에 걸려들고 만다.  -유혹에서 배신으로 이어지는 숙명의 밤에, 데릴라는 부드러운 애무와 달콤한 말로 삼손을 달랜다.  -이성을 잃게 하는 사랑을 이용해 무기력해진 영웅의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페테르 파울 루벤스, 삼손과 데릴라, 1609)

-계략과 유혹은 여자의 강력한 무기 중 하나이다. -순진한 남자는 ‘사랑’에 눈이 멀어 여자의 내숭과 속임수, 음모에 걸려들고 만다. -유혹에서 배신으로 이어지는 숙명의 밤에, 데릴라는 부드러운 애무와 달콤한 말로 삼손을 달랜다. -이성을 잃게 하는 사랑을 이용해 무기력해진 영웅의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페테르 파울 루벤스, 삼손과 데릴라, 1609)

폰 슈투크가 뭉크와 클림트 등   다양한 예술가들의 특징을 끌어내고 여러 형태로 변형하여 완성시킨 이 그림은 당시에 많은 관심과   논란을 일으켰다.  정욕은 죄악으로 남는다.  화가는 완전하고 영원한 이 진리를 강조하기 위해 고전풍의 액자에 이 그림을 끼워 넣었다.  불타는 눈빛과 집중된 표정, 검고 붉은 색상은 도발적이고 유혹적인 팜므파탈적 여인에게 악마와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 여인을 감싸고 있는 뱀은 죄악을 상징하여 의미를 더욱 부각시켜 준다.  (Franz von Stuck, Sin, 1893)

폰 슈투크가 뭉크와 클림트 등 다양한 예술가들의 특징을 끌어내고 여러 형태로 변형하여 완성시킨 이 그림은 당시에 많은 관심과 논란을 일으켰다. 정욕은 죄악으로 남는다. 화가는 완전하고 영원한 이 진리를 강조하기 위해 고전풍의 액자에 이 그림을 끼워 넣었다. 불타는 눈빛과 집중된 표정, 검고 붉은 색상은 도발적이고 유혹적인 팜므파탈적 여인에게 악마와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 여인을 감싸고 있는 뱀은 죄악을 상징하여 의미를 더욱 부각시켜 준다. (Franz von Stuck, Sin, 1893)

-역사적인 사건을 그린 그림으로 아시리아의 폭군이 사랑하던 애첩과 애마들을 죽이고, 보물을 한데 모아 불사르고 자신도 불타 죽었다는 장면을 나타낸다.  -아름다운 여성들이 왕을 따라 죽임을 당하는 모습은 삶의 저편까지 이어지는 소유의 상징이다.  -강렬한 성적 충동은 다른 이에게 주권을 행사하려는 모습으로까지 나타난다.  -사랑하는 상대를 소유하고 싶은 욕망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쭉 존재해오고 있다.  (들라크루아, The Death of Sardanapalus, 1827)

-역사적인 사건을 그린 그림으로 아시리아의 폭군이 사랑하던 애첩과 애마들을 죽이고, 보물을 한데 모아 불사르고 자신도 불타 죽었다는 장면을 나타낸다. -아름다운 여성들이 왕을 따라 죽임을 당하는 모습은 삶의 저편까지 이어지는 소유의 상징이다. -강렬한 성적 충동은 다른 이에게 주권을 행사하려는 모습으로까지 나타난다. -사랑하는 상대를 소유하고 싶은 욕망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쭉 존재해오고 있다. (들라크루아, The Death of Sardanapalus, 1827)

-인간은 누구나 죽음을 피할 수 없다. 이 그림은 아무리 아름답고 예쁜 여인도 죽음을 피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은 얼마나 안타까운가. 불치병에 걸린 여주인공들이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사랑하는 이의 가슴에 안겨 눈을 감는 모습은 영화와 드라마의 단골 소재이다.  -비극이 고조될 때, 죽음이라는 비극 앞에서 사랑의 열정도 최고조가 된다.  ->영원할 것 같은 사랑의 순간도 언젠가 사라지고 이별하게 된다.  사랑의 순간은 언제나 소중하며 매순간 마음을 다해야 한다.  (한스 발둥 그린, 죽음과 여인, 1518-20)

-인간은 누구나 죽음을 피할 수 없다. 이 그림은 아무리 아름답고 예쁜 여인도 죽음을 피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은 얼마나 안타까운가. 불치병에 걸린 여주인공들이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사랑하는 이의 가슴에 안겨 눈을 감는 모습은 영화와 드라마의 단골 소재이다. -비극이 고조될 때, 죽음이라는 비극 앞에서 사랑의 열정도 최고조가 된다. ->영원할 것 같은 사랑의 순간도 언젠가 사라지고 이별하게 된다. 사랑의 순간은 언제나 소중하며 매순간 마음을 다해야 한다. (한스 발둥 그린, 죽음과 여인, 1518-20)

-렘브란트는 건강이 악화된 아내의 모습을 그림으로 남겼다.  -여인은 손에 쥐고 있는 꽃처럼 병세가 느껴지는 얼굴이다.  -붉은 카네이션은 전통적인 사랑의 상징물이다. 그러나 여기서는 병에 걸린 사스키아의 고통과 이를 바라보는 렘브란트의 애처로운 심정을 나타낸다.  ->사랑보다 더 격렬한 감정은 없다. 그래서 사랑은 사라질 위험과 쏜살같은 시간의 고통, 이별의 아픔 등을 내포하고 있다. 죽음이라는 영원한 이별 앞에서 연인을 바라보는 화가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렘브란트, 꽃을 든 사스키아의 초상, 1641)

-렘브란트는 건강이 악화된 아내의 모습을 그림으로 남겼다. -여인은 손에 쥐고 있는 꽃처럼 병세가 느껴지는 얼굴이다. -붉은 카네이션은 전통적인 사랑의 상징물이다. 그러나 여기서는 병에 걸린 사스키아의 고통과 이를 바라보는 렘브란트의 애처로운 심정을 나타낸다. ->사랑보다 더 격렬한 감정은 없다. 그래서 사랑은 사라질 위험과 쏜살같은 시간의 고통, 이별의 아픔 등을 내포하고 있다. 죽음이라는 영원한 이별 앞에서 연인을 바라보는 화가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렘브란트, 꽃을 든 사스키아의 초상, 1641)

Pinterest
Szukaj